심방세동이란?

심방세동은 전세계적으로 수백만명의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심장 질환입니다.

빠르고 불규칙한 심장 박동이나 부정맥이 특징으로, 다른 심각한 질환을 유발할 수 있으며 심방세동이 있는 환자의 경우 뇌졸중 위험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현재 유럽 연합에서 450만건의 심방세동 확진 사례가 발견되었으며, 미국의 경우 230만명 이상의 심방세동 환자가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2050년까지 미국에서 600만, 2060년까지 유럽에서 약 1,800만으로 크게 증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가장 흔한 심실위부정맥과 관련된 위험한 질환임에도 불구하고 심방세동은 간헐적으로 발생한다는 이유로 여전히 감지하기가 어렵습니다.


조기 발견

심방세동의 일반적인 원인은 고혈압, 심근병증, 허혈, 류마티스성 심장 질환이 있으며, 증상에는 피로감, 숨가쁨, 실신, 흉통이 포함됩니다.

발견이 되지 않아 치료하지 못한 경우, 심부전, 빈맥 유발성 심근증, 심각한 허혈 같은 합병증과 뇌졸중 위험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조기 발견 시 환자의 상태를 관리할 수 있게 됩니다.

심방세동의 전통적인 진단 방법은 맥박을 재는 것이나, 스마트 기기를 이용해 장기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것이 환자의 상태를 진단하는데 더욱 효과적이라는 것이 입증되었습니다.

부정맥 치료 시 심박동 제어 치료 (베타 차단제, 심박수 제한을 위한 칼슘통로차단제 또는 디곡신)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미미한 증상

심방세동이 있는 환자의 경우 증상이 미미하거나 간헐적으로 발생하거나 전혀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환자의 상태를 진단하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인구의 약 3%가 심방세동 환자인 것으로 보이는 영국의 경우, 영국심장재단에서 30만명 정도가 심방세동 진단을 받지 않은 채 생활하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팬데믹의 초기 단계에서 기존 환자들이 자택 보호, 격리되거나 병원 방문이나 COVID-19 감염에 대한 두려움으로 의료 시설을 방문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이로 인해 심방세동 진단을 받지 않은 환자들이 증가했을 것이라는 우려가 더욱 커졌습니다.


원격 모니터링

팬데믹 기간 동안 있었던 여러 제한들과 두려움으로 인해 여러 만성 질환에 대해 원격 의료나 원격 환자 모니터링 장치의 사용을 늘리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웨어러블 기기 사용의 증가는 맥박, 체온과 같은 환자의 활력 징후와 활동 상태에 대해 더 광범위하고 일관적인 모니터링을 가능하게 했을 뿐만 아니라 오랜 기간 동안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게 도와주었습니다.

이는 심방세동 진단에도 크게 도움이 되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이러한 장치를 통해 수집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평가하기 위해 인공 지능 알고리즘이 개발되었으며, 이러한 정보는 의사가 환자의 상태, 특히 더 많은 정보를 기반으로 하여 심방세동 진단을 내릴 수 있도록 지원해주었습니다.


심방세동 추적

원격 모니터링 장치의 고급 모드가 지속적으로 개발되었는데 이중 일부는 의료 분야에 적합한 관련된 응용 프로그램을 갖고 있습니다.

 

 

 

Reference list

  1. https://pubmed.ncbi.nlm.nih.gov/1866765/
  2. https://journals.sagepub.com/doi/10.1177/1747493019897870
  3. https://www.ncbi.nlm.nih.gov/pmc/articles/PMC7246533/
  4. https://pubmed.ncbi.nlm.nih.gov/8114238/
  5. https://pubmed.ncbi.nlm.nih.gov/34021576/
  6. https://www.nhs.uk/conditions/atrial-fibrillation/diagnosis/
  7. https://ieeexplore.ieee.org/document/6255770
  8. https://pubmed.ncbi.nlm.nih.gov/29991504/
  9. https://www.bhf.org.uk/for-professionals/healthcare-professionals/blog/2019/atrial-fibrillation-finding-the-missing-3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