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치기 쉬운 부정맥 증상과 자가진단법

심장은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의 생명을 위해 끊임없이 쉬지 않고 뛰고 있는 중요한 신체기관으로 혈액 순환 관리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대한부정맥학회에 따르면 심장은 마치 자동차의 엔진과 같은 기관으로 정상적인 심장박동이 유지되기 위해서는 심장 내에 있는 전달체계인 심장 전도계가 건강해야 한다고 합니다. 심장 전도계의 기능 저하나 여러 변화에 의해 전기 자극이 잘 형성되지 않게 되면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부정맥이 발생하게 됩니다.

정상적인 사람의 맥박수는 분당 60~100회이며 맥박이 분당 60회 이하로 뛰면 서맥성 부정맥, 분당 100회 이상으로 뛰면 빈맥성 부정맥으로 분류합니다. 부정맥의 증상은 사람에 따라 경미한 두근거림, 흉통, 실신과 돌연사까지 매우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부정맥이 발생한다면 정상적이지 않는 심장박동이 가슴 두근거림으로 나타나고, 혈액의 순환을 담당하는 심장의 움직임이 저하되어 혈액량이 감소하기 때문에 현기증, 호흡곤란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중증인 경우에는 심장기능이 마비되어 심장마비로 사망할 가능성이 큰 위험한 질환입니다. 언제 어디서 나타날지 모르는 부정맥은 초기 발견이 중요하기 때문에 증상이 경미하다는 이유로 지나치지 마시고, 부정맥 검사를 받아보시길 추천드립니다.

병원에서 부정맥을 진단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은 심전도 검사입니다. 심전도 검사는 누운 상태에서 팔다리와 가슴에 전극을 붙여 심장의 활동을 관찰하는 검사로 10초 동안 측정됩니다. 일상생활에서도 가능한 심전도 검사로는 홀터 모니터가 있습니다. 운동부하 검사로도 부정맥을 진단하는데요. 이 검사는 심전도 검사만으로 부정맥 진단이 되지 않는 분들께 추천드리는 검사로 운동에 의해 부정맥이 유발되는지 관찰하는 검사입니다. 런닝머신 혹은 자전거를 사용해 운동 강도를 점차 늘려가면서 혈압, 심박수, 심전도의 변화를 측정하게 됩니다.

부정맥은 60~65세를 기준으로 발병률이 크게 증가하는데, 노년층에서 발생하는 부정맥 종류 중 빈도수가 높게 발생하는 부정맥은 심방세동입니다. 부정맥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먼저 부정맥을 정확하게 진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서맥 부정맥의 경우 효과적인 약물치료가 딱히 없어 인공 심박동기 삽입술로 치료하게 되며, 빈맥 부정맥의 경우 약물치료가 가능하고 부정맥 발생 부위를 고주파로 방출하여 절제하는 고주파 전극도자 절제술로도 치료할 수 있습니다. 어떤 치료를 할 수 있는지는 부정맥의 종류와 환자 개개인의 상태에 따라 달라진다고 합니다.

이러한 부정맥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서는 일상생활에서도 관리가 필요합니다. 비만일 경우 체중을 감량할 필요가 있으며 카페인과 술은 자제하는 것이 좋고 스트레스 또한 최대한 피하셔야 합니다. 기름진 음식과 탄수화물을 줄이고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을 하는 것은 부정맥 예방에 도움이 되며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즐겨 먹어 혈관건강을 지키는 식습관을 갖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날씨가 너무 추울 때는 외출이나 운동을 피하는 것이 좋고, 겨울철 외부활동을 하게될 시 추위에 장시간 노출되지 않도록 몸을 따뜻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심장질환 관리를 위해서는 동물성 기름보다는 콩, 들기름, 참기름 등과 같은 식물성 기름이 들어간 음식을 섭취하시는 것이 좋으며 달걀, 생선 등 콜레스테롤 함량이 많은 식품은 일주일에 2~3회 미만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심장혈관에 좋은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과일과 채소도 골고루 자주 섭취하셔서 부정맥을 사전에 예방하시길 바랍니다.

자료출처:

  1. http://www.healthi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4364
  2. https://news.imaeil.com/page/view/2022011816484656507
  3.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
  4. 대한부정맥학회